故성완종 경남기업 전 회장의 유품 목록

관리자
2015-04-10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유품 목록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시신에서 현 정부 유력인사에게 금품을 전달한 정황이 담긴 메모지가 발견된 가운데, 성 전 회장 측은 당초 검찰이 아무런 이유 없이 이를 양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준호 경남기업 전 상무는 10일 오후 서산의료원 장례식장 1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일(9일) 아침 종로경찰서에 유품을 받으러 갔다. 유품은 메모지 한 장, 휴대폰, 안경, 현금 8만 원이 든 지갑 등이 있다”며 “그 부분(메모지)에 대해선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박 전 상무는 “애초에 종로경찰서에서 수사를 맡았고, 이후 검찰 형사2부와 특수부가 담당했다”며 “유가족들이 (메모지를) 요구했지만 열람도 못하고 받지도 못했다. 검찰이 이유를 대면서 제출할 수 없다는 게 아니라 ‘이해해 달라’고만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메모지가 발견되기 전까지는 현실적으로 몰랐고, 큰아들이 유족을 대표해서 시신을 확인하러 갔을 때도 범죄 수사가 아니라 확인절차가 필요한데 갑자기 중단됐다. 전혀 몰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메모지 내용 자체를 유족하고 회사 관계자는 전혀 모른다. 분량도 모르고 단지 메모지 한 장이라고만 알고 있다”며 “의아스럽다. 유품이니 당연히 돌려줘야하고 받을 권리가 있음에도 못 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이 과정에서) 메모지 내용이 바뀔 수 있다는 것이 걱정스러운 부분” 이라며 “의도하든 의도하지 않았든 저희들은 그것이 가장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전 상무는 성 전 회장이 국회의원 시절 수행했던 사람들이 정관계 인사들에게 돈을 건네주지 않았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퇴직해서 알 수가 없고, 추후에도 확인할 계획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유언장 내용에 관해서도 “서산장학재단을 잘 운영하라는 유지와 함께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등의 말이 적혀있었다”고만 전했다.

  

 박 전 상무가 기자회견 이후 취재진들에게 둘러싸여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