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고혈압 환자의 술 '한 잔'


잘 마시면


고혈압 환자에게도 와인 한잔 정도는 도움이 됩니다.연구에 따르면 정상인이 알코올을 소량 섭취하면 심장과 혈관에 좋은 것으로 나타난 바 있습니다.

(‘소량이란 독주가 아닌 술로 여자는 1, 남자는 2잔 이하)


소량의 알코올을 매일 마실 경우

  2~4mmHG혈압강하 효과

 좋은 콜레스테롤이라 불리는 HDL 레스테롤 성분 증가

 


과하면



과다한 알코올 섭취는 고혈압 발병과 연관이 있습니다. 하루에 4잔에 해당되는 양을 마시면 오히려 혈압이 올라가고 맥박이 빨라지며 35ml 이상의 알코올을 섭취하면 고혈압의 발생 위험이 50%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장기간에 걸쳐 많은 양의 음주를 할 경우

부정맥 발생률 증가 (심부전아나 뇌졸중의 위험이 급격히 증가)

=고열량 음식 (비만, 당뇨의 위험을 높임)

알코올성 간염이나 간경화 유발


고혈압은 생활습관병



고혈압 같은 성인병은 대부분 흡연, 과식, 과음, 운동부족 등 잘못된 생활습관 반복에 의해 발생합니다.

고혈압 환자는 의사와 상담을 통해 약제를 사용하거나 생활습관 개선 나서야 하며 혈압을 조금만 낮춰도 심혈관질환의 예방 효과는 매우 큽니다.

고혈압과 같은 만성질환은 방치될 경우 뇌졸중, 심근경색과 위험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환자는 생활습관의 개선과 함께 약 복용을 통해 지속적으로 혈압을 조절하고 다스려서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식이요법도 잘 시행하면 혈압을 낮추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첫째, 체중을 조절하고 소금 섭취를 줄이며, 콜레스테롤포화지방의 섭취를 줄입니다.

둘째, 채소 등 섬유소의 섭취를 늘리고 담배는 꼭 끊어야 합니다.



와인은 심장병에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많이 마시면 효과보다 악영향이 큽니다.

알코올은 하루 1잔 이하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는 점을 꼭 기억해 두세요.


대전한국병원 진승원 부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