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여름, 땀도 과하면 병?

날씨가 무척 더운 요즘입니다. 평소 땀이 많이 나는 분들에게는 여름이 어느 계절보다 고역이 아닐 수 없습니다. 땀은 원래 우리 몸의 체온 조절을 위해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분비물이지만 정서적 긴장이나 자극에도 반응하여 손바닥, 발바닥, 겨드랑이, 이마 등은 외부 온도와 무관해도 땀이 많이 날 수 있습니다.

 

 

땀이 많은 이유

땀을 보통 사람들보다 유난히 많이 흘려 일상생활에까지 지장을 주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겨드랑이에 땀이 많이 나는 경우엔 옷이 쉽게 젖어서 표시가 나거나 냄새가 나기도 하고 손바닥에 땀이 많이 나는 경우에는 시험을 보다가 시험지가 젖어서 시험을 망쳤다고 호소하는 학생들을 가끔 보게 됩니다. 이런 경우 다한증이라고 얘기하는데, 보통은 땀이 많이 나는 체질을 갖고 있는 가족력이 있는 경우가 많고 드물게는 당뇨병이나 갑상선항진증 또는 약물 복용에 의한 경우에 후천적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손이나 발에 땀이 많이 나게 되면 피부 각질층이 항상 물에 불어 있는 상태가 지속되어 2차 세균 감염이나 가려움이 유발되어 피부가 갈라지거나 빨갛게 변하고 악취가 나기도 합니다. 이런 경우 빨리 병원에 가셔서 치료를 받으시면 한결 편하게 생활하실 수 있습니다.

치료를 원해서 병원에 찾아오는 환자들이 해마다 늘고 있는데, 치료법으로는 간단한 약물 치료에서부터 수술요법까지 다양하게 치료가 가능하므로 가까운 병원에 가셔서 진료를 받아보시면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지나친 땀에 대한 치료

먼저 약물 치료에는 aluminum chloride(상품명:드리클러)라는 바르는 약이 있는데 주로 겨드랑이 다한증에 많이 쓰며 약을 바를 부위를 잘 말린 후 하루에 한 번 씩 바르면 점차 땀이 줄어들고 이후에는 며칠에 한 번씩 바르면 됩니다.

다음 치료법으로는 전기 이온 영동치료로 이온이나 이온화된 약물이 전기의 같은 극에서는 서로 반발한다는(양극에서는 양이온이 음극에서는 음이온이) 원리를 이용해 전기의 힘으로 피부나 점막으로 이온이나 약물을 침투시키는 치료를 말합니다. 다한증의 경우 일차적으로 이온영동치료가 이용될 수 있으며 약을 사용하지 않고 수돗물만을 사용해도 효과가 있습니다. 이 치료는 특별히 약물을 이용한 것이 아니라서 매우 안전하고 환자에 따라서 여러 번 치료를 할수록 그 효과가 오래 유지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다음으로는 요즘 많이 시행하고 있는 보톡스 요법이 있습니다. 이 방법은 신경 말단에서 아세틸콜린이라는 물질의 분비를 억제시켜 땀의 분비를 줄이는 방법으로 땀이 많이 나는 부위에 일정한 간격으로 보톡스 주사를 맞으면 약 3-4개월 정도 땀이 나지 않게 됩니다. 이 보톡스는 한 번 치료로 수개월 동안 땀이 줄기는 하지만 비용이 비싼 것이 단점입니다.

한 번 치료로 영원히 땀이 안 나게 하는 방법도 있는데 바로 수술요법입니다. 이 수술요법에는 땀샘 부위를 수술적 절개술로 일일이 제거하거나 레이저로 땀샘을 기화시켜 없애는 방법으로 겨드랑이에 한해서 주로 시행하며 절개부위에 약간의 흉터를 남길 수 있고 약 1-2주간 수술로 인해 행동에 장애를 받을 수 있습니다. 다음 수술로는 교감 신경 절제술이 있는데 땀의 분비는 교감신경의 지배를 받으므로 해당 교감신경을 차단함으로서 땀의 분비를 막을 수 있습니다. 과거에는 등이나 목을 통해 수술을 시행하였으나 최근에는 비디오 흉강경을 이용하여 비교적 간단하게 시술 할 수 있습니다. 수술은 흉부교감신경절을 제거하는 방법, 교감신경을 절단하는 방법, 교감신경을 clip을 이용해 작용하지 못하게 하는 법 등 여러 가지가 있으며, 이외에 CT를 보면서 약물을 이용해 교감신경을 차단하기도 합니다. . 부작용으로는 수술 후 다른 부위에 땀이 많이 나게 되는 보상성 다한증과 땀이 전혀 나지 않아서 생기는 건조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반대로 땀이 나지 않아서 생기는 무한증(無汗症)이라고 하는 질환이 있는데 매우 드물고 전신 경화증이나 홍반성 루프스와 같은 전신 질환이 있을 때 나타나기도 합니다.

 


땀은 우리 몸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기능을 하지만 너무 많아서 사회생활에 지장을 주는 경우에는 현대 의학의 도움으로 얼마든지 조절이 가능합니다. 만약 여러분이 땀으로 고민을 하신다면 여름이 되기 전에 가까운 병원에 가셔서 의사와 상담을 하셔서 땀의 공포로부터 탈출하시기 바랍니다.

 

글:폴라인피부과 이은주 원장(피부과전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