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을 앞둔 수험생과 그 부모에게..[이영숙 박사]

관리자
2015-09-16

‘지식과 지혜의 차이’

수능시험을 앞둔 이 땅의 자녀와 부모들에게 보내는 메시지



이영숙(사단법인 한국성품협회 대표, 좋은나무성품학교 인성교육 프로그램 계발자, 건양대학교 대학원 치유선교학과 교수)박사


알프레드 노벨(Alfred Nobel, 1833~1896)은 어느 날 신문을 읽다가 깜짝 놀랐다. 멀쩡하게 살아 있는 자신이 사망했다는 기사였다. “죽음의 장사꾼, 숨지다(The merchant of death is dead)”라는 제목의 이 부고기사는 다이너마이트를 발명한 자신을, 전쟁터에서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간 대가로 부자가 된 “죽음의 장사꾼”으로 비하하고 있었다.


노벨은 자신의 지식을 축적해 오랫동안 심혈을 기울여 만든 다이너마이트가 아까운 생명들을 죽이는 살상무기가 된 사실에 큰 충격을 받고 다이너마이트를 발명한 것을 후회하기 시작했으며, 결국 자신의 전 재산을 노벨재단의 전신인 스웨덴과학아카데미에 기부함으로써 노벨상이 탄생하였다. 노벨상은 지식으로 세상에 유익을 끼친 ‘지혜로운 지식인’을 기리고 격려하는 상으로 지금까지 내려온다.


지혜는 지식과 다르다. 지혜란 “내가 알고 있는 지식을 나와 다른 사람들에게 유익이 되도록 사용할 수 있는 능력”(좋은나무성품학교 정의)인 데 반해 지식은 사물이나 사건에 대한 객관적인 인식 또는 정보 그 자체이다. 그러니 지혜는 타인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이 피처럼 흐르는 아름다운 지식인 셈이다. 아무리 해박한 지식을 가진 사람이라도 그 지식이 다른 사람에게 유익을 끼치거나 긍정적인 영향력을 줄 수 없다면 그 사람은 지혜로운 사람이 아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지식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유익을 준다.


아프리카에 ‘스프링폭스’라는 산양이 사는데, 이들은 아무 이유 없이 한꺼번에 몰려서 달리다가 벼랑 끝으로 떨어져 몰사하는 ‘알 수 없는 동물’로 더 유명했다. 동물학자들의 연구 결과 그 이유가 밝혀졌는데, 스프링폭스는 떼를 지어 살기 때문에 뒤쪽에 있는 양들은 앞쪽에 있는 양들이 풀을 다 먹어버려서 늘 양식이 부족하여 어떻게든 앞으로 나서려는 본능이 생겨났다고 한다. 그런데 문제는, 수천 마리가 앞을 가로막고 있어서 조급한 마음에 앞의 양을 밀게 되는데, 뒤에서 밀린 양들은 걸음이 빨라지다가 뛰기 시작하고, 그러면 뒤에 있는 양들은 앞의 양들이 뛰는 것을 보며 불안감을 느낀 나머지 ‘한가하게 풀이나 뜯고 있을 수 없다’고 판단하여 본래의 목적을 상실한 채 덩달아 뛰어간다. 그러다가 벼랑 끝에 다다르면 이때는 이유도 없는 경주를 멈추지 못하여 모두가 떨어지고 만다는 것이다.


우리 시대의 교육을 보고 있으면 마치 스프링폭스의 안타까운 경주를 보는 듯하여 답답해진다. 어려서부터 지식을 쌓느라 몰두하지만 왜 지식이 필요하며, 타인에게 어떤 유익을 줄 수 있을지 성찰하지 않고 지식으로 좋은 스펙을 쌓고, 그 스펙이 다시 좋은 직장을 보장하는 성공의 지름길이라고 생각하며 헛헛한 경주를 하고 있는 것 같다. 


그 결과 세계에서 OECD국가 중 청소년 자살률이 가장 높고, ‘행복지수가 꼴찌인 나라’라는 오명을 쓴 나라를 만들었다. 이는 지식에 사명이라는 본질을 부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식을 가진 사람이라면 세상에 유익을 끼치는 길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좋은 성품을 갖추어야 한다.


작년 11월 12일, 경기도 양주에 사는 한 학생이 수능을 하루 앞두고 자살을 선택했다. 올해는 제발 수능 때문에 죽는 아이가 없길 바랐는데, 간절했던 바람과는 달리 귀중한 한 생명이 미처 꽃을 다 피우지 못하고 저버렸다. 그리고 이런 안타까운 일은 해마다 반복되고 있다.


“제 머리가 심장을 갉아먹어 이제 더 이상 못 버티겠어요.”


지난 해, 한 고등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에 부모님에게 보낸 메시지이다. 그 아이는 학교에서 인문계 1등을 차지할 정도로 뛰어난 수재였다. 성적에 대한 과도한 압박이 결국 ‘죽음’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도록 몰고 간 것이다. 해마다 반복되는 아이들의 죽음은 ‘성취 위주 사회’가 가져 온 비극이다.


이제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우리 모두가 막아서야 한다. 하나님께서 주신 생명으로 행복한 삶을 만들어가도록 인생의 진리를 가르쳐야 한다.


 "내가 온 것은 양으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려는 것이라."(요10:10) 


이 말씀을 늘 기억하며 예수님이 세상에 오신 목적대로 풍성한 인생이 되도록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우리가 되길 소망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