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득이심리상담센터'와 함께하는 한밭고등학교 진로 탐색

'가득이심리상담센터'와 함께하는 한밭고등학교 진로 탐색


'지문과 도형심리를 통해 현재를 나를 만나고 미래를 계획하다'

'가득이심리상담센터'에서는 지난 5월 29일 오후 한밭고등학교에서 진로 특강을 하고 왔다. 학부모 강사 16명, 동문강사 4명, 외부강사 6명으로 구성된 이날 특강은 학생들에게 자신의 진로를 탐색할 수 있는 날로 몇 년 전부터 계속 되었다고한다. 1,2학년 학생들은 자신이 원하는 두 개의 반에서 수업을 들을 수 있었다.


한밭고등학교 임창수 교장선생님은 '학생들에게 진로는 중요하다'며 '오늘 와주신 강사님들께서 많은 도움을 주시길 기대한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가득이심리상담센터'에서는 140여 명을 두 시간에 걸쳐 학생들에게 심리상담사가 하는 일, 상담사가 되는 과정, 상담사의 기본 자질 등을 알려주고 지문과 도형 심리를 이용하여 그룹과 개인별 상담을 통해 상담사가 하는 일을 경험하게 해 주었다. 많은 질문들이 터져나왔고 박경은 대표는 알기쉽고 적절한 답변으로 학생들을 만족시켰다. 특히 5교시 특강을 들은 학생들은 많이 아쉬워했다. "저도 해 주세요, 저도요," 에서 "전 왜 안해 주세요?" 볼멘 소리까지 들렸고 10분 쉬는 시간까지 상담은 숨가쁘게 이어졌다.  6교시 종이 울렸음에도 한마디라도 더 들으려고 기다리고 있는 학생들. 6교시 학생들은 더 알차게 상담을 해 줄 수 있어서 상담자와 학생들의 만족도는 높았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에서  진로 탐색은 많으면 많을 수록 학생들에게 진로를 생각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다. 특히 지문과 도형을 통한 진로탐색은 자신을 발견하기에 접근성이 높은 매체다. 한밭고등학교처럼 다른 학교에서도 진로 탐색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기를 바란다.

​한밭고등학교 1,2학년을 대상, 진로 특강 25개의 반 중에 자신이 원하는 반에서 수업을 듣는다. 심리상담에 관심있는 학생들 60여 명 집중해 듣고 있다. 다른 반에 비해 2배 이상  신청학생들의 높은 관심을 보인 '가득이심리상담센터'의 수업장면.


두 시간 동안 쉼 없이 열강 중인 '가득이심리상담센터' 박경은 대표


CMB VJ 핫슈에서 촬영 중


도형 검사에 대한 관심도가 높은 학생들, 자신이 그린 도형을 보며 현재 자신의 심리를 알아가는 표정이 진지하다. 참여한 학생들은 동료학생들의 도형에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학생들이 그린 으로 단체상담 중이다


사람들은 각각 타고난 지문이 다르다. 지문은 평생 변하지 않고 개개인 손가락의 지문도 다양하다.

간단검사로도 어느 정도 알 수 있지만 정밀검사를 하면 말 그대로 정밀하고 정확하게 검사 결과를 알 수 있다.

정밀검사는 열 손가락을 다 찍고 손바닥도 찍어야한다.

학생들이 과학 수사에 쓰는 지문이라며 재미있어 한다.


​손바닥을 찍는 것은 장문(掌紋)이라고 한다. 손바닥에서도 다양한 지문으로 예민도 및 성향을 읽어낼 수 있다.


도형은 그릴 때마다 모양이 다르다. 그 때 그때 사람의 마음이 다르기 때문이다. 가득이심리상담센터의 박경은 대표는 정확하게 지문과 도형으로 심리를 읽어낸다.

어떤 도형을 그리는가에 따라 심리 상태가 다르다.

다섯 명이 각각 드린 도형을 한 자리에 모았다. 모양이 다 다르다.

개인마다 목표가 뚜렷하고, 좋아 하는 성향과 재능이 각기 달리 나타난다.


행복한 삶이란 결국 자신을 알아가는 과정이다. 자신의 기질과 적성을 미리 알고 진로를 찾아간다면 시행착오는 줄이고,  행복으로 향하는 길을 빨리 찾을 수 있는 확률을 높인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