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이 7살 어린이에게 한 약속 [도시락포럼 영상]

관리자
2015-03-15
<세종포스트>가 ‘도시락포럼’이라는 이름으로 명사를 초청, 시민들과 세종시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그리고 지난 11일 첫 번째 손님으로 최교진 세종교육감과 종촌동 학부모들을 초청했다. 

큰 논란을 부른 ‘종촌’ 교명제정 논란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서였다. 지난 연말 세종시의회가 교육청이 제안한 ‘한울’이라는 교명을 따르지 않고 ‘종촌’이란 동명을 따서 학교이름을 짓기로 결정하면서 수많은 학부모들로부터 원성을 샀기 때문이다. 


이날 포럼에서 최 교육감은 “6월까지 학교구성원들이 원하는 학교이름으로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아니나 다를까 포럼에 참석한 학부모들은 “발음하기 어렵다”, “일제의 잔재다”, “아예 지명을 순 한글로 바꿔야 한다” 등의 의견을 쏟아냈다. 

심지어 한 학부모는 “예쁜 이름으로 바꿔주세요”라고 말하는 유치원생 자녀의 음성을 녹음해 와 최 교육감에게 들려주기도 했다. 최 교육감은 다시 이 아이에게 “원하는 이름으로 꼭 바꿔 줄께요”라는 음성메시지를 남겼다.

고교평준화 문제도 대화의 장을 뜨겁게 달궜다. 참석자들은 평준화로 인한 원거리 통학 등의 문제를 우려하면서 취지는 공감하지만 현실적인 피해를 감수할 수 없다는 반대 입장을 보였다. 최 교육감은 즉답을 피했다. 다만 평준화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평준화 추진으로 인한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지를 계속 고민하는 중이고, 추후 공론화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 해법을 모색하겠다”며 후일을 기약했다.

유치원 아이에게 교사의 손길이 미치는 않는 부분이 많다는 학부모의 불만도 나왔다. 일부 교장선생님 중에 고루한 마인드를 가진 분도 계시다는 지적도 존재했다. 

최 교육감은 “학부모님들의 지적 중 제가 아는 이야기도 있고 처음 듣는 이야기도 있다”며 “교육행정이 상급기관 눈치를 보지 않고, 오로지 우리 아이들만 바라볼 수 있도록 시스템을 바꾸려 한다”고 학부모들의 양해를 구했다.


www.세종포스트.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