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2016학년도 대학입시, 달라진 점

관리자
2015-01-27

각 대학의 ‘2016학년도 대입 전형 시행 계획’이 발표된 가운데, 대전 제일학원의 도움으로 다가오는 2016 대입 전형의 변화와 주의할 점 등을 살펴본다.



올해 대입과 비교해 내년에는 수시 학생부 종합 전형 확대와 수시 대학별고사(논술·적성) 모집인원 감소, 정시 수능 위주의 전형 지속 등 대입 간소화 정책의 전체적인 골격을 유지하고 있다. 성공적인 대학입시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서는 대학들의 선발 방법을 숙지하고 미리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비 고3 수험생과 학부모에게는 목표 대학별 세부 입시 요강의 변화 내용을 확인하고, 남은 기간 전형요소별 학습 계획과 실천이 중요한 과제로 남아 있다.

수시 모집인원 증가…무조건 상향 아닌 적정 또는 안전 지원해야

최근 대입에서 수시모집 비중은 ▲2012학년도 62.1% ▲2013학년도 64.4% ▲2014학년도 66.3% 등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왔다. 2015학년도는 대입제도 간소화로 수시모집 전형유형 수 감소와 논술과 적성고사 모집인원 축소, 우선 선발 금지, 최저기준 완화 등으로 수시모집 선발 인원이 64.0%로 소폭 감소했으나, 2016학년도에는 다시 모집인원이 대폭 늘어나 전체 모집인원 36만 5309명 가운데 66.7%인 24만 3748명이 수시로 선발될 것으로 보인다.

수시모집 선발 비율은 대학마다 크게 다르다. 2016학년도 포스텍은 모집인원 341명 모두를 수시모집에서 선발하고, 서울대 76.4%, 성균관대 76.3%, 고려대 73.7%, 연세대 72.8%, 중앙대 72.3%, 한양대 71.7% 등 수시모집에서 70% 넘게 선발하는 대학이 많다.

반면 경희대 60.8%, 이화여대 59.2%, 서울시립대 39.5% 등 평균 수시 선발 비율을 밑도는 대학도 적지 않다. 따라서 수험생들은 목표 대학별로 수시모집의 규모와 전형유형별, 모집단위별 모집인원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수시모집 선발 규모가 정시모집의 2배 정도로 많기 때문에 수시모집 적정 지원선이 매우 중요해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근 수시 지원은 자신의 성적과 준비 상황에 관계없이 무조건 상향 지원하기보다는 합격 가능한 대학과 전형유형을 찾아서 합격을 염두에 둔 적정 또는 안전 지원을 하는 경향이 높다.

논술·적성고사 실시 대학 및 모집인원 감소

수시에 반해 논술시험을 실시하는 대학 수는 지난해 29개교에서 2016학년도 28개 대학으로 1개교가 줄었다. 모집인원도 지난해 1만 7417명에서 2016학년도 1만 5349명으로 2068명 감소했다. 논술전형은 수시모집에서만 실시된다.

성균관대는 논술우수자전형 모집인원을 올해 1171명에서 내년에는 1223명으로 52명 늘렸고, 경희대와 고려대는 100명 내외, 나머지 대학은 50명 내외로 모집인원을 줄였다.

논술과 학생부의 반영비율은 대부분 올해와 동일하지만 고려대는 논술을 45%에서 60%로 15% 높였다. 연세대는 논술 반영비율을 70%에서 87.1%로 높였고, 서울시립대는 올해 논술 100%로 선발했지만, 내년에는 1단계에서 논술 100%로 선발하고, 2단계에서 학생부를 반영할 예정이다.

한편 적성시험을 실시하는 대학은 2개교(대진대, 한국기술교대) 줄어 11개교, 모집인원은 1196명 감소해 4639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적성시험도 논술과 마찬가지로 수시에서만 실시된다. 내년도 적성고사를 실시하는 대학은 가천대와 고려대(세종), 금오공대, 서경대, 성결대, 수원대, 을지대, 한국산업기술대, 한성대, 한신대, 홍익대(세종) 등이다.

정시 대부분 수능 100%… 수시는 학생부, 정시는 수능 위주로

2016학년도 정시모집의 핵심 전형인 수능 위주 전형의 모집 인원은 1만 3601명이 감소했다. 지난해부터 정시모집에서 수능 우선선발제도가 폐지돼 수능 100% 선발 전형이 확대됐는데, 이러한 경향은 내년에도 유지될 예정이다. 주요 15개 대학의 정시모집 선발 방법을 보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수능 100%를 반영하는 곳이 많고 일부 대학에서 학생부 성적을 반영하지만 대부분 반영 비율이 매우 낮다.

지난해 대입전형 간소화로 인해 수시는 학생부 교과 및 종합전형 위주로, 정시는 수능 위주의 전형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2016학년도 대입 전형에서도 이러한 상황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수시 모집에서 학생부교과 전형이 5395명 줄고, 학생부종합 전형이 8347명 늘었으나 여전히 학생부가 중요한 전형요소가 된다. 정시는 수능 위주의 선발 인원이 1만 3601명으로 줄었으나, 정시모집 인원 12만 1561명의 87%에 해당하는 10만 5304명을 수능 성적 위주로 선발한다. 정시 모집에서는 역시 수능이 당락을 좌우하는 결정적인 전형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굿모닝충청 배다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