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산실버대학 문열어...

어르신들의 여가와 활력있는 노후를 위해 지역에서 훈훈한 바람이 불고있다.
지난해 부터 시작된 둔산실버대학이 그 아름다운 화제의 주인공이다 65세 이상된 지역의 어르신들을 직접 차로 모셔와서 유익한 프로그램으로 웃음을 선사하고 맛있는 점심도 제공하고 또 차로 집까지 모셔드리는 원스톱 서비스를 펼치고있다.
둔산실버대학의 박문수 학장(둔산중앙침례교회 담임)은 이웃을 섬기는것이 바램이라며 소박한 꿈을 이야기 한다.
독거노인등 홀로 지내는 어르신들이 행복해 하는 모습에 진작에 시작하지 못해 아쉽다고 말한다.
둔산실버대학은 서문진희 중부대학교 노인복지학과 교수를 학감으로 전문가 교수진으로 음악반 서예반 한글반 체조반 종이접기반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봉사와 식사를 담당하는 50여명이 오늘도 땀흘리고 있다...
훈훈한 이야기 감사합니다^^
조 기자님!
명절지나고 학장님 인터뷰 할 수 있게 부탁 드려요~~